Posted
Filed under 건축의 언저리에서(짧은글 모음)
* 2009년 11월에 발간된 '궁궐의 논물, 백년의 침묵'에 실린 원고임.

□ 경복궁(景福宮)

  1895년의 을미사변과 고종의 아관파천 이후로 공식적인 용도로는 사용되지 않았던 조선왕조의 정궁 경복궁은 1912년 총독부로 그 소관이 이관되었다. 그리고 이곳에 근대 건축물이 들어선 것은 1915년 9월 11일부터 10월 31일까지 50일 동안 개최되었던 ‘시정오년기념조선물산공진회(施政五年記念朝鮮物産共進會)’로부터 시작되었다. 공진회를 위해 각종 진열관 등을 신축하면서 정전과 편전, 침전 일곽을 제외한 거의 모든 전각들이 철거되었고, 공사의 편의를 위하여 궁성 동쪽 건춘문(建春門)에서 서쪽 영추문(迎秋門)에 이르는 횡단 도로가 개설되기도 하였다. 전체적으로 약 4,000여 칸의 건물을 헐어내고 5,200여 평의 대지에 18개소의 진열관을 신축하였다. 정원에는 전국 각지에서 석탑과 부도, 불상 등을 옮겨와 배열하였다. 이때 지어진 1호 진열관의 위치가 조선총독부 청사의 위치가 되었다.

공진회를 위해 건립하였던 미술품 진열관은 이후 총독부 박물관으로 사용되었다. 공진회가 끝나자 일제는 곧바로 1916년부터 조선총독부 신청사 건립 공사를 시작하였다. 광화문(光化門)에서 근정문(勤政門) 사이에 있던 흥례문(興禮門) 및 그 좌우 행각과 유화문(維和門), 용성문(用成門), 협생문(協生門), 영제교 등이 있었던 근정문 앞 3만여 평 부지에 식민지 지배 권력의 상징이었던 조선총독부 청사를 1926년에 완공하였다. 또한 1923년 10월 5일에서 10월 24일까지는 근정전 뒤쪽에서 ‘조선부업품공진회’를 개최하였고 1929년 9월 12일부터 10월 31일까지는 ‘시정20년기념조선박람회’를 개최하였다. 그리고 1935년에는 건청궁(乾淸宮)을 헐어내고 그 자리에 ‘대한제국병탄25주년기념박람회장’을 세웠다. 1939년에는 신무문(神武門) 밖 경복궁 후원에 총독 관저를 신축하였고, 같은 해에는 건천궁터에다 총독부 미술관을 지었다.

경복궁이 조선왕조의 정궁으로서 갖는 위계성과 상징성을 훼손하기 위하여 일제는 다른 궁궐에서와는 달리 경복궁에서는 5년 단위로 조선총독부의 식민 통치를 기념하고 미화하는 박람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하였다. 또한 식민지 권력의 상징이었던 조선총독부 청사와 함께 박물관과 미술관을 지어 고적조사사업을 통해 수집된 유물들을 전시하면서 역사 왜곡과 식민 사관의 이식을 위한 왜곡된 이념 교육의 장으로 경복궁을 변모시키고자 하였던 것이다.

 

■ 총독부 박물관

총독부 박물관은 시정오년기념조선물산공진회가 끝난 후인 1915년 12월 1일 총독부 박물관으로 개관하였고 1916년부터 고적조사사업을 주관하였다. 조선총독부가 전폭적으로 지원했던 고적조사사업은 평양의 낙랑유적 발굴과 임나일본부설과 관련된 신라와 가야 지역의 발굴에 집중되었다고 한다. 총독부 박물관에는 각종 고적 조사에 의한 수집품과 유물의 국고 귀속품, 사찰의 미술품 등을 전시하였다. 해방 이후에는 전승공예품상설전시관과 학술원 등으로 사용되었고 1995년 조선총독부 청사의 철거 과정에서 철거되었다.

총독부 박물관이 지어진 위치는 근정전 좌측 영역으로 원래 대원군이 중건한 경복궁의 동궁지역에 해당된다. 원래 이 지역에는 중심 건물로서 세자와 세자비의 생활공간인 자선당(資善堂)과 세자가 신하들과 나랏일을 의논하는 비현각(丕顯閣)이 있었고 그 주변에 세자의 교육을 담당하였던 세자시강원(世子侍講院)과 세자를 호위하는 임무를 맡았던 세자익위사(世子翊衛司)가 있었다. 이중 자선당은 일본인 오쿠라 기하치로(大倉喜八郞)에게 팔려 ‘조선관’이라는 사설 박물관으로 사용되다가 1923년 관동대지진때 불타 없어졌다. 이후 자선당의 주춧돌이 오쿠라 호텔 구내 정원에 있었고 1993년 목원대 김정동 교수가 이것을 발견하고 반환 노력 끝에 1995년 12월 28일 경복궁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총독부 박물관은 벽돌조 2층 건물로 서양 고전주의 건축 양식에 따라 지어졌다.[그림 27] 정면 중앙을 돌출시켜 주출입구를 형성하였고 코린트식 오더의 원기둥 2개를 하나의 단위로 반복시키고 있다. 돌출된 현관의 양쪽 모서리는 육중하게 처리하였고 곡선의 벽감(niche)을 파서 벽체의 육중함을 감소시키고 있다. 모서리 벽체와 6개의 코린트 오더 위쪽에는 고전주의 건축의 오더 형식에 따라 엔타블레쳐(Entablature)를 형성하였다. 좌우 대칭인 좌우측은 기단 위에 사각 벽기둥의 형식으로 단순화된 기둥 사이에 수직으로 긴 창을 설치하였다. 좌우측 부분도 모서리를 상대적으로 육중하게 처리하였고 벽기둥 위로 엔타블레쳐를 형성하였다. 그 위쪽에는 낮은 옥상 난간을 두었다. 좌우측을 중앙에 비해 낮게 처리하여 위계성을 강조하고 있다.[그림 28] 좌우측의 입면은 정면 좌우측의 입면과 동일한 형태가 반복되고 있다. 주출입구에서 연결되는 중앙 홀 좌우에 전시장을 두었고 2층에도 전시장을 두었다. 건물의 앞쪽과 뒤쪽으로 넓은 서양식 정원을 형성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조선총독부 청사

조선총독부 청사는 연면적 9,619평의 5층 건축물로 그 규모에서 뿐만 아니라 일제강점기 전체를 상징한다는 측면에서 해방 이전 한국근대건축사에서 가장 대표적인 건축물이었다. 독일인 건축가 게오르그 데 라란데(Georg de Lalande, 1872-1914)가 초기 단계에서 설계를 진행하였다. 그가 죽은 후에는 일본인 건축가 노무라(野村一郞) 등에 의해 설계가 완성되었고 일본 건설회사인 오쿠라구미와 시미즈구미(淸水組)에서 시공하였다. 1916년 6월 25일 착공하여 1923년 5월 17일 상량식을 거행하였고, 1926년 10월 1일, 10년 이상의 공사 기간을 거쳐 완공되었다. 철근콘크리트 구조가 보편화되지 않았던 1916년에 착공된 건축물임에도 불구하고 철근콘크리트 구조를 사용하여 지어졌다. 외장에 마감재로 사용된 석재는 동대문 밖 창신동 채석장의 화강암을 사용하였다. 건축물 중앙의 대형 돔, 모서리의 사각 탑, 오더의 표현, 저층부의 러스티케이션 등에서 서양 고전주의 건축의 의장 요소들이 직접적으로 사용되어 육중하고 기념비적인 외관으로 처리하였다.[그림 29]

평면은 중정을 중심에 둔 日자 형태로 편복도를 따라 단위 공간을 병렬적으로 연속시켜 내부 공간을 구성하였다. 평면에서도 건축물 중앙 부분을 앞뒤로 돌출시키고 4개의 모서리 역시 돌출시켜 중심성과 위계성을 강하게 표현하고 있다. 또한 입면과 평면, 단면 등의 구성에서 서양 고전주의 건축에서 유래하는 비례체계를 적용하여 건축물을 계획하였다. 외관과 내부공간 구성의 측면에서 이 건축물은 양식주의 건축의 특성을 가장 잘 보여주고 있는 건축물이며 동시에 일본에 의해 양식주의 경향으로 지어진 관공서 건축이 갖는 그 상징적인 성격을 명확하게 드러내는 건축물이다.

1920년대 이전까지 관공서와 은행, 학교 등을 중심으로 나타났던 양식주의 건축은 1920년대 초, 중반의 시기에 대규모의 관공서 건축을 중심으로 그 이전의 어느 때보다도 활발한 전개양상을 보이게 된다. 조선총독부 청사를 비롯하여 현재 서울시청으로 사용되는 경성부청과 서울시립미술관으로 사용되고 있는 경성재판소 등의 대규모 관공서 건축에서 식민지 지배의 상징성과 권위성의 표현이 더욱 강조되어 나타났다. 양식주의 건축은 그러한 성격을 표현하기 위한 효과적인 건축적 수단으로 사용되어졌다.

조선총독부 청사는 해방 직후부터 대한민국 정부 수립까지 미군정청에서 사무실로 사용하였다.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 정부 수립 선포식이 앞마당에서 개최되었다. 한국전쟁 중에는 북한군이 이곳을 인민군 청사로 사용하다가 퇴각하면서 방화하여 내부가 완전히 소실되었다. 1950년 9월 26일 중앙청은 다시 한국군이 탈환하게 된다. 5.16 이후 복구하여 1982년까지 중앙청이라는 이름으로 정부청사 건물로 사용되었다. 1982년 3월부터 행정 부처들이 이전하기 시작하였고 보수 공사를 거쳐 1986년 8월 21일부터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사용하였다. 이후 1991년부터 이 건물에 대한 철거 논의가 시작되었다. 이 건물을 철거하고 경복궁의 원형을 복원하겠다는 계획이 발표되었고, 1995년 8월 15일 해방 50주년을 맞아 철거가 시작되었다. 조선총독부 청사는 완공된 지 70년 만인 1996년 철거가 완료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총독부 미술관

총독부 미술관은 향원정(香遠亭) 북쪽에 있는 건청궁 자리에 세워졌다. 곤녕합(坤寧閤)과 옥호루(玉壺樓) 등으로 구성된 건청궁은 신무문 남측에 위치한 건물로 1873년 고종이 건설하였다. 명성황후가 시해된 을미사변이 일어난 곳이 바로 이곳 옥호루였다. 일제는 조선총독부 시정 25주년을 기념하는 박물관 현상설계를 1935년에 실시하였다. 박물관과 미술관, 과학관의 3동이 동시에 계획되었다. 일제강점기에 실시된 현상설계로는 조선저축은행 현상설계 이후 2번째였다. 이때의 현상설계에는 88점의 작품이 응모했고 이중 일본인 야노(矢野 要)의 안이 당선되었다. 야노의 안은 서구식 근대 건물의 몸체에 동양풍의 목조 건축 지붕을 얹어 놓은 형태였다. 당시 일본에서는 근대 건축물 위에 일본의 전통적인 지붕 형식을 올린 이러한 형식의 건물을 제관양식(帝冠樣式)이라고 불렀고, 서양의 근대건축에 대한 극복이라는 의미를 부여하고 있었다. 중일전쟁과 태평양 전쟁으로 이어지는 국수주의에 기반한 군국주의가 극대화되는 과정이었다.

실제 지어지는 과정에서 당선안은 대폭 축소되었다. 우선 박물관과 과학관을 지어지지 않았고 미술관도 애초의 규모에서 축소되었다. 1939년 4월에 준공된 건물은 향원정을 향하여 남향하여 지어졌다.[그림 30] 벽돌조의 단층 건물로 지붕은 모임 지붕의 형태이다. 정면 주출입구를 돌출시켰고 좌우 대칭 형태로 지어졌다. 층고가 높아 반복적으로 배열된 창호는 고측창의 역할을 하고 있다. 주출입구에서 연결되는 중앙 홀은 특별전을 위한 넓은 공간으로 계획하였고 각각의 전시실이 건물의 4면으로 연속되게 배열되었다. 이 건물은 1969년 10월 20일부터 국립현대미술관으로 사용되었고, 1973년 7월 국립현대미술관이 덕수궁 석조전으로 이전한 이후에는 국립민속박물관으로 사용되다가[그림 31] 1998년 철거되었다. 철거된 자리에 지난 2007년 건청궁이 복원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기타 근대 건축물

경복궁 내에 지어졌던 근대 건축물 중 가장 먼저 지어진 건축물은 관문각(觀文閣)이란 이름의 건물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관문각은 건청궁 내에 있었고 고종의 서재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명성왕후가 거처하였던 옥호루 뒤편에 있었다. 옥호루를 찍은 사진 뒤쪽에 부분적으로 나타난 근대 건축물이 관문각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그림 32] 3층 건물로 1901년 철거되었다고 전하나 확실하지 않다. 일제에 의해 건청궁이 헐리던 시기에 헐렸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2007년 건청궁이 복원되었으나 관문각은 복원되지 않았다. 을미사변 당시 이 건물에는 정관헌과 돈덕전 등을 설계하였던 러시아인 건축가 사바찐이 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명성황후 시해 사건이 일어나던 현장에서 직접 사건을 목격했던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복궁과 연관된 또 다른 근대 건축물 중에 총독 관저가 있다. 총독 관저는 1939년 경복궁 신무문 밖의 경복궁 후원에 지어졌다. 이 지역에는 융문당(隆文堂), 융무당(隆武堂), 옥련정(玉蓮亭), 경농재(慶農齋) 등의 건물이 있었고, 경무대(景武臺)에서는 왕이 친히 군사훈련을 점검하고 연회를 베풀기도 하였다. 1929년 5월 융문당 등의 건물을 헐어 목재는 매각하였다. 해방 후 이승만 대통령 당시에는 대통령 관저로 사용되었고, 이름이 경무대로 바뀌었다. 이 건물은 4.19이후 청와대에서 사용하였고 1995년 철거되었다. 총독 관저는 벽돌조 건물로 지하 1층, 지상 2층의 규모였다. 정면 중앙에 사각 기둥으로 지지되는 캐노피를 두었고 지붕은 경사 지붕으로 처리하였고, 창문 위쪽에는 차양을 돌출시켰다.[그림 3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제강점기 이후에도 경복궁에는 새로운 건물들이 들어섰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현재의 국립민속박물관과 국립고궁박물관이다. 국립민속박물관은 1966년 국립중앙박물관 현상설계를 통해 당선되었다. 철근콘크리트 구조의 건물로 불국사의 청운교와 백운교, 법주사 팔상전, 화엄사 각황전, 금산사 미륵전 등을 모사하여 집합시켰다. 현상설계가 발표되던 시기부터 논란이 많았으나 신축되어 1972년 국립중앙박물관으로 개관하였다. 이후 국립중앙박물관이 구 조선총독부 청사 건물로 이전하면서 1992년부터 국립민속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그림 34] 국립민속박물관 자리는 원래 선원전이 있던 자리로서 1932년 10월 선원전을 헐어 장충동에 이토 히로부미를 모신 사당 박문사를 지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립고궁박물관은 구 조선총독부 청사가 철거되면서 1996년 12월 13일 국립중앙박물관으로 개관하였다. 용산에 계획된 국립중앙박물관이 기공조차 되지 않은 상태에서 구 조선총독부 청사를 철거하면서 발생한 임시적인 상황이었다. 2004년 10월 17일 용산 이전을 위해 임시 휴관할 때까지 약 8년간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사용되었고 2005년부터 덕수궁 석조전에 있던 궁중유물전시관이 이 건물로 옮겨오면서 국립고궁박물관이라는 이름으로 부분 개관하였다.[그림 35] 지하 1층, 지상 2층의 건물로 지붕은 전통적인 형식을 모방한 기와를 얹은 모임지붕 형태로 처리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04/29 09:43 2010/04/29 09:43
Posted
Filed under 건축의 언저리에서(짧은글 모음)
* 2009년 11월에 발간된 '궁궐의 논물, 백년의 침묵'에 실린 원고임.

□ 창경궁(慶運宮)

  창경궁은 근대기를 거치면서 가장 훼손이 심했던 궁궐이었다. 통감부가 설치된 이후 1907년부터 궁궐에 박물관이나 동식물원 등의 시설을 설치하여 공원으로 조성하려는 논의가 있었다고 한다. 궁궐 중에서 가장 먼저 이러한 시설물들이 들어서기 시작한 것이 창경궁이었다. 순종이 즉위하면서 경운궁에서 창덕궁으로 이어한 후 창경궁에는 본격적으로 근대 건축물이 들어서기 시작하였다. 남북으로 긴 창경궁 영역의 북쪽에는 식물원이 만들어지도록 계획되었고 남쪽에는 동물원을 중심영역에는 박물관을 계획하였다. 남쪽 영역인 선인문(宣仁門) 안에 동물원이 마련되었고, 옛 권농장(勸農場)이던 내농포(內農圃) 일대에 일본식으로 못을 파 물고기를 기르고 연(蓮)을 심어 춘당지(春塘池)를 크게 왜곡하는 등 궁궐 전체를 공원화시켰던 것이다.

창덕궁과 더불어 동궐을 형성하는 창경궁은 국왕이 창덕궁에 머무르는 동안 산책이나 접견 공간으로 활용되어 왔다. 때문에 순종이 창덕궁으로 이어한 이후 창경궁에 대한 수리의 필요성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러한 필요성을 악용하여 일제는 황제를 위한 위락시설을 설치한다는 명분으로 창경궁에 동식물을 기르는 사육시설을 설치하게 된 것이다. 경술국치(庚戌國恥) 이후에는 이러한 행위가 더욱 노골화되어 명정전(明政殿) 남북 행각 외에 궐내의 행각, 월랑, 궁장과 내전의 많은 부속 건물들이 헐리고 사라졌다. 그리고 장서각(藏書閣)과 수정(水亭) 등의 일본식 건물들이 들어섰으며 시민당 옛터에는 표본실이 들어섰고 1911년부터는 궁궐의 이름을 창경원(昌慶苑)으로 바꾸어 버렸다. 1924년부터는 밤 벚꽃 구경을 위해 야간에도 공개되었다. 이로써 창경궁은 일제강점기 동안 최대의 행락지로 변해버렸고, 해방이후에도 일반시민들의 행락지로서 사용되었다. 1977년에는 남서울대공원을 건립키로 하고 창경원의 동물을 이전할 계획을 세워 1983년 7월부터 동식물원의 공개 관람이 금지되었고, 같은 해 12월 비로소 창경궁으로 환원되었다.

  ■ 대온실

창경궁에 식물원이 조성되면서 식물을 재배하기 위한 대온실이 건립되어 1909년 11월에 완공되었다. 명정전 중심의 창경궁 중심 영역에서 북쪽으로 대춘당지와 소춘당지를 지나 남동향으로 자리 잡고 있다. 서쪽으로는 인접하여 창덕궁 후원의 애련정(愛蓮亭), 연경당(演慶堂), 춘당대(春塘臺) 등이 있다. 최초 건립 당시에는 대온실의 뒤쪽으로 2동의 돔형 온실이 더 있었으나 현재는 철거되고 없다. 1983년 12월 창경궁 중수공사를 계기로 한국 자생란을 중심으로 자생식물 등 총 766점을 전시하고 있다. 2004년 2월 6일 등록문화재 제83호로 등록하여 관리되고 있다.

대온실의 설계는 일본인 후쿠바 하야토(福羽逸人)가 하였고, 시공은 프랑스 회사에서 시행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그림 21] 대온실이 실제 지어지기 까지는 일본인의 설계보다는 시공을 담당했던 프랑스 회사에 의해 주도되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근대 온실 건축은 영국과 같은 유럽 국가에서 발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 세계의 진기한 식물들을 자국에서 기르고 감상하기 위하여 근대적 의미의 시설물로서 온실 건축이 발달해 왔고, 농학과 식물학이 발달할 수 있는 근거가 되었다. 대온실 역시 이러한 근대 온실 건축의 역사를 공유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식물학과 원예학 등이 발달할 수 있었던 시발점이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온실은 목구조와 주철 구조가 동시에 사용된 독특한 구조 방식의 건물로 정면이 33m, 측면이 14.65m, 높이가 10.5m의 규모이다. 최대한 많은 태양광을 받기 위하여 부재의 두께가 최소화되어 가는 창살과 구조체들이 만들어내는 섬세한 세부 표현이 특징적인 건물이다.[그림 22] 목재 창호는 부분적으로 이슬람 건축의 요소인 뾰족한 오지(Ogee) 아치가 도입된 것으로 보인다. 지붕 꼭대기의 용마루에는 배꽃 모양의 문양이 연속되어 장식적으로 처리되어 있다. 동서 방향으로 긴 십자가 형태의 평면으로 정면 중앙에 박공 지붕 형태의 현관을 돌출시켰다. 내부 공간은 중앙 부분이 높은 형태로 되어 있으며 고전적인 형식을 띤 주철제 기둥으로 지지되고 있다. 기둥 위쪽으로 트러스가 얹어져 지붕 구조체를 형성하고 있다. 기둥 사이에는 난간을 만들어 통로를 구분하고 있고[그림 23] 창문의 개폐를 위한 작은 기계 장치들이 설치되어 있다. 대온실 앞의 화단은 좌우대칭으로 회양목으로 문양을 표현하여 대온실과 조화를 이루고 있는 근대기에 도입된 서양식 조경의 예이다. 2004년 화단을 포함한 대온실 주변에 대한 조경정비 공사가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장서각(藏書閣)

창경궁의 장서각 건물은 명정전의 북서쪽 통명전(通明殿)과 양화당(養和堂)의 뒤쪽 언덕에 지어졌던 건물로 원래 이 자리는 정조가 어머니 혜경궁 홍씨를 위해 지은 자경전(慈慶殿)이 있던 위치이다. 자경전은 1873년 12월 10일의 화재로 소실되었다. 장서각은 1911년 9월 박물관 용도로 건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건립 초기에는 창경궁 박물관으로 사용되었고 이왕가박물관으로 사용되다가 1938년 덕수궁에 이왕가미술관이 개관하면서 유물을 이관하고 황실 도서를 관리하던 장서각으로 사용되다가 1992년 12월 철거되었다.

장서각은 벽돌조 2층 건물로 전체적으로 3동의 건축물을 연결시켜 놓은 것과 같은 형태로 분절된 건물이다.[그림 24] 중앙부에 있는 건물이 가장 크고 그 좌우에 있는 건물은 동일한 형태로 그 규모가 조금 작다. 중앙부분의 지붕은 일본 전통 성곽 건축에서 찾아볼 수 있는 4면으로 팔작의 박공면을 형성한 형태이다. 지붕의 중심에는 새의 형상을 조각하여 올려놓았다. 좌우측 부분은 모임지붕의 형태를 띄고 있다. 양화당과 영춘헌 사이의 경사진 언덕에 설치된 높은 계단으로 연결되는 중앙부분의 주출입구는 일본식 맞배지붕의 현관이 돌출되어 있다. 외벽은 벽돌을 쌓았고 수직으로 긴 창을 배열하였다.[그림 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정전의 좌측 문정전(文政殿)의 뒤쪽에도 서양식 건축물이 있었다. 위에서 언급한 장서각과 건립시기 및 기능이 명확하게 구분되지 않는다. 창경궁에는 1911년과 1915년에 각각박물관과 장서각이 건립된 것으로 기록되어 있으나 어떤 건축물을 지칭하는지 정확하지 않다.[그림 26] 일제강점기 사진 자료에서 위의 건축물이 박물관으로 지칭되고 있고, 후에 장서각으로 불렸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 건물이 원래 장서각이란 이름으로 지어졌던 건물이라는 추정도 가능하다. 이 건물의 정확한 규모 등을 알 수는 없으나 사진으로 보자면 2층 정도 규모의 벽돌조 건축물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04/22 09:50 2010/04/22 09:50
Posted
Filed under 건축의 언저리에서(짧은글 모음)
* 2009년 11월에 발간된 '궁궐의 논물, 백년의 침묵'에 실린 원고임.

□ 경운궁(慶運宮)

1897년 10월 12일 고종은 환구단(圜丘壇)에서 나라의 이름을 대한제국이라 고치고 스스로 황제에 즉위하였다. 아관파천(俄館播遷)이후 1년 8개월 만의 일이었다. 1896년에서 1902년까지 계속된 경운궁의 수리와 중건 공사는 경복궁을 대신하여 정궁으로서의 역할을 하게 된 경운궁을 황제의 집무를 위한 궁궐에 걸맞게 그 격식을 갖추어가는 과정이었다. 경운궁에 최초로 지어진 서양식 또는 의양풍 건축물인 중명전과 환벽정, 정관헌, 구성헌, 돈덕전 등은 이 시기에 지어졌다. 같은 시기에 전통 건축 형식으로 창건된 건축물의 경우에는 그 기록이 어느 정도 남아있으나 이들 근대 건축물에 대한 구체적인 기록은 거의 없다. 현재까지는 몇 가지 기록에 근거한 추정만이 가능할 뿐이다. 1907년 순종이 황제에 즉위하고 창덕궁으로 거처를 옮긴 이후 경운궁은 그 이름이 덕수궁으로 변경되었다. 고종은 1919년 1월 21일 승하할 때까지 덕수궁을 떠나지 않았다. 덕수궁으로 이름이 바뀐 이후 1910년에는 석조전이 준공되었고, 1938년에는 이왕가미술관이 건립되었다. 이들 근대 건축물의 신축 이외에도 각종 도로 공사 등을 통해 1960년대 말까지 덕수궁 영역은 계속해서 축소되었고, 전각들은 사라져 갔다.

  ■ 중명전(中明殿)

경운궁에서 가장 이른 시기에 근대 건축물이 지어진 것은 현재 덕수궁 영역의 서쪽 외곽 미국대사관 너머에 위치한 중명전 영역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원래는 경운궁 영역에 포함되었으나 1897년 정동 돌담이 생기면서 궁 밖에 위치하게 되었다. 알렌(Allen)이 1897년 9월 30일 작성하여 본국에 보낸 ‘정동 조계지 안내도’[그림 3]에서 미국 공사관 좌측으로 현재의 중명전 위치는 ‘King's Library’로 표현되어 있다. 또한 1899년 3월에 촬영된 ‘아펜젤러 사진첩’[그림 4]에는 미국 공사관 좌측에 ‘new royal library’라고 표현된 서양식 건축물이 나타나 있는데 이 건물이 고종의 도서관 용도로 지어진 수옥헌(潄玉軒)이었다. 그러나 사진의 이 건물은 현존하는 중명전과 상당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1901년 11월 16일 수옥헌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기록이 있어 현재의 중명전은 화재 이후 신축된 건물[그림 5]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수옥헌 대신 중명전이라는 새로운 이름이 사용되기 시작하는 것은 1906년 이후의 일이다. 1904년 경운궁의 화재로 인해 전각들이 불에 타자 고종은 당시의 수옥헌으로 거처를 옮기게 되었다. 고종은 1907년 강제 퇴위 후 덕수궁으로 옮기기 전까지 이곳에 머물렀다. 고종이 수옥헌에 머무르는 동안 이 건물은 고종의 외국인 접견 장소와 연회 장소로 사용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옥헌에서 발생했던 역사적으로 가장 중요한 사건은 1905년 11월 17일에 있었던 을사늑약(乙巳勒約)의 체결이었다. 당시 특파대사 자격으로 한국에 온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는 고종과 대한제국 정부 대신들의 반대로 한일협약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11월 17일 경운궁과 수옥헌 주변에 무장한 일본 군대를 주둔시켜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고 찬성하는 대신만을 따로 모아 조약을 체결하였다. 수옥헌은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일본에 넘김으로서 대한제국이 사실상의 식민지 상태가 되는 역사적 현장이 되었던 것이다. 이에 고종은 을사늑약이 자신의 뜻에 반해 일본의 강압으로 이루어진 것임을 폭로하고 이를 파기하고자 1907년 네델란드 헤이그에서 소집된 제2회 만국평화회의에 이상설 등의 특사를 파견하였다. 고종이 이상설 등을 특사로 파견하기 위해 만난 곳도 이곳 중명전이었다.

고종이 떠난 이후 중명전은 1915년 정동구락부(Seoul Union)에 임대되어 서양인들의 클럽으로 사용되었다. 1925년 3월 12일 화재가 발생하여 벽체 만을 남기고 건물의 대부분이 소실되어 버렸다. 이후 복구되는 과정에서 많은 부분이 변형되었다.[그림 6] 영친왕이 1963년 이방자 여사와 영구 귀국한 이후 1974년까지 이곳에 머물렀다. 1977년 4월 개인 소유가 되었다가 1983년 11월 11일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53호로 지정되었으나 방치되어 있었다. 2006월 9월 문화재청으로 소유권이 이전되었고 2007년 2월에 사적 124호로 덕수궁에 포함되었다. 현재는 복원 공사 중에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명전은 지상 2층, 지하 1층 규모의 벽돌조 건축물로 지붕은 목조 왕대공 트러스 구조의 모임지붕 형태이다. 건립 초기의 사진을 보면 주출입구 위에는 사각 기둥으로 지지되는 경사 지붕의 캐노피가 설치되어 있었으나 현재는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1층에는 넓은 아치창을 좌우로 3개씩 설치하여 아치가 연속된 입면을 형성하고 있다. 초기에는 완전한 형태의 아치창이었으나 1925년 화재이후 복구하면서 아치 부분을 벽돌로 막은 것으로 추정된다. 1층과 2층 사이에는 돌림띠를 둘렀고 2층에는 1층 창문 절반 정도 폭을 갖는 아치창이 설치되었고 지붕 중앙에 지붕창(Dormer window)을 설치하였다. 건물의 좌우측면과 배면에도 창문 배열의 차이는 있으나 정면에서 사용된 것과 동일한 형식의 아치창과 지붕창이 사용되었다. 전체적으로 서양 고전주의 양식을 단순하고 간결한 형태로 처리한 건축물이었다.

중명전 영역에는 또 하나의 근대 건축물인 환벽정(環碧亭)이 중명전과 러시아 공사관과의 사이에 위치해 있었다. 이 건물에 대해 남아있는 자료가 거의 없으나 수옥헌과 유사한 시기에 조금 더 작은 규모로 지어졌으며 정면이 러시아 공사관을 바라보고 있는 서향 건물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북쪽은 선원전(璿源殿) 영역에 인접해 있고 서쪽은 러시아 공사관, 동쪽은 미국 공사관과 인접해 있었다. 남쪽으로는 수풍당(綏風堂)과 흠문각(欽文閣)이 있었다. 순종이 왕세자 시절 거처로 사용하였고, 왕세자 이은이 1907년 12월 5일 일본으로 끌려가기 전에 이곳에서 살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순종이 창덕궁으로 옮긴 이후인 1910년대에 중명전 영역이 부분적으로 매각되고 해체되면서 환벽정도 사라진 것으로 추정된다.

 

■ 정관헌(靜觀軒)

정관헌은 고종황제가 경운궁에 머물면서 다과를 들며 음악을 감상하던 휴게용 건물로 세워졌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관헌이라는 건물의 이름에서도 나타나듯이 고종황제가 현실 정치의 번잡스러움을 잠시 잊고 조용히 세상을 관조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어진 건물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1901년 2월 선원전에 있던 태조 영정을 정관헌에 봉안했다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보아 정관헌은 대한제국의 정궁으로서 경운궁에서 건축공사가 한창이었던 1900년을 전후한 시기에 지어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태조의 영정을 모시고 있는 동안 정관헌의 이름은 잠시 경운당(慶運堂)으로 변경되었다. 그러나 원래의 목적이 휴게용 건물이었던 만큼 정관헌에서 국가적인 공식 행사가 열리지는 않았고 황제와 황태자의 영정을 그리는 일 등 황실의 사적인 목적으로 사용되었다.

1964년 덕수궁이 야간 개장 되면서 일반 시민을 위한 휴게공간으로 활용되었고 차를 마시는 공간(喫茶室)으로 사용되었다. 정관헌은 2004년 2월 4일 등록문화재 제82호로 등록되었다가 사적 제124호로 관리되고 있는 덕수궁과 2중 관리되는 문제점을 시정하는 과정에서 등록이 말소되어 덕수궁에 포함되었다.

덕수궁 영역의 중심부에서 약간 우측으로 북쪽 경계에 면하여 있는 정관헌은 뒤쪽 덕수궁 담장 너머로 성공회 성당과 인접해 있다. 앞쪽으로는 덕홍전(德弘殿)과 함녕전(咸寧殿) 사이에 단차가 있는 화단과 수목에 둘러싸여 조용한 별도의 영역을 형성하고 있다. 정관헌이 지어지던 초기에는 주변에 더욱 많은 건물들이 정관헌을 둘러싸고 있었다. 현재 덕홍전 위치에는 경효전(景孝殿)이 있었고 경효전과 정관헌 사이에는 숙옹제(肅邕齊)와 함유제(咸有齊)가 있었다. 1930년대 덕수궁이 공원으로 개방되는 과정에서 함유제 등이 헐려 사라지면서 현재와 같은 공간 구성이 형성되었다.

정관헌은 단층의 팔작 지붕 건물로 건축물의 주된 구조체는 벽돌조의 벽체와 인조석 기둥으로 구성되어 있다.[그림 7] 정면과 좌우측면에 차양 칸처럼 설치된 바깥쪽 공간은 목조 기둥으로 지지되어 있다. 지붕은 목조 왕대공 트러스 구조로 현재는 방수시트 위에 아스팔트 슁글로 마감되어 있다. 화강석 장대석으로 기단을 쌓고 정면 중앙에는 계단을 설치하여 주출입구를 만들었다. 바깥쪽 목조 기둥은 홈(fluting)을 파놓은 원기둥으로 주두는 대한제국의 상징인 이화를 새긴 복합주두의 형식이다. 주두 위쪽에 다시 꽃병을 새긴 사각 기둥을 올려 지붕을 지지하고 있다. 주각 사이에는 철제 주물로 소나무와 사슴, 박쥐 등의 모양을 만든 난간을 설치하였다. 주두 상부의 사각 기둥 사이에도 나무판을 투각하여 다양한 식물 문양과 박쥐 등의 모양을 새겨 화려하게 장식하였다. 좌우측면도 정면과 동일한 수법으로 입면을 구성하였다. 반면 배면은 차양 칸 없이 벽돌 조적벽체로 처리하였고 중앙에는 출입문과 폭이 좁은 아치창을 설치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면과 측면 안쪽에 세운 인조석 기둥은 투박하고 육중해 보이는 로마네스크식 기둥으로 사각형 주초 위에 원기둥을 세우고 사각형의 주두를 올린 형태이다. 주두 위에 상인방을 얹고 그 위에 벽돌을 내쌓기 하여 수평 돌림띠를 만든 후 지붕을 얹었다. 차양 칸과 인조석 기둥으로 인하여 정관헌은 정면과 좌우측을 향해 열려 있는 개방된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다만 배면 쪽으로는 벽돌 벽으로 막힌 부속 공간이 형성되어 있다. 그러나 현재 정관헌의 이러한 공간 구성에 대해 변형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1930년대 이전에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정관헌의 현판이 걸려있는 사진[그림 8]에는 내부의 인조석 기둥이 없고 이 부분이 벽돌벽체로 구성되어 있다. 따라서 이 사진에 근거한다면 초기의 정관헌은 4면이 모두 벽돌벽으로 구성되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그 위에 팔작지붕을 얹고, 정면과 양측면에 차양 칸을 덧붙인 형태였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구성헌(九成軒)과 돈덕전(惇德殿)

구성헌은 현재의 석조전 바로 뒤쪽에 있었던 근대 건축물로 이 건물은 돈덕전이 건립되기 전까지 세관으로 사용되었고 돈덕전이 건립된 이후에는 고종의 외국사신 접견 장소로 사용되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아펜젤러 사진첩’[그림 9]에 영국영사관 및 미국영사관과 함께 건물의 측면 일부가 나타나 있고, 이 건물에 ‘custom bldg’라는 주기가 붙어 있어 세관 건물로 사용되었고 수옥헌과 유사한 시기에 건립되었을 것이라는 추정을 가능하게 한다. 이러한 측면에서 본다면 1904년 경운궁 지도에서 ‘Former Custom House’라고 표현된 10번 건물이 구성헌인 것으로 판단된다.[그림 10] ‘New Unfinished Palace’라고 표현된 6번 건물을 구성헌이라고 본 기존 연구의 추정보다는 10번 건물을 구성헌으로 보고 6번 건물은 당시 공사 중이었던 석조전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할 것이다. 구성헌은 석조전이 공사 중이던 1900년대 후반에 석조전 부지에 편입되면서 헐린 것으로 추정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성헌은 담장으로 둘러싸인 별도의 영역 안에 위치하였고 우측의 회극문(會極門)을 통해 준명당(浚明堂) 뒤쪽 영역으로 연결되고, 좌측의 집하문(緝嘏門)을 통해 경운궁 밖으로 나가면 북쪽의 돈덕전 영역과 영국영사관 영역으로 연결되는 위치였다. 현재까지 발굴된 구성헌 관련 자료는 거의 없다. 1904년 화재 이전의 중화전을 찍은 사진에 구성헌이 흐릿하게 나타나 있어 건물의 전체적인 윤곽을 짐작할 수 있을 뿐이다.[그림 11] 규모는 크지 않으나 벽돌조 2층 건축물로 지붕은 박공지붕으로 판단된다. 전면으로 1층과 2층에 반원 아치가 연속된 아케이드가 있고 난간이 있는 베란다 형식의 건물이었을 것이다. 위에서 언급한 아펜젤러 사진첩을 보면 측면 역시 정면과 동일한 아케이드 형식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성헌의 북서쪽으로 미국영사관과 영국영사관 사이에 돈덕전 영역이 형성되어 있었다. 북쪽으로는 선원전 영역과 연결되어 있었고 남쪽으로는 미국영사관과 경운궁 담장 사이로 도로가 이어져 있었다. 이 지역은 알렌이 1897년에 작성한 정동 조계지 안내도에 ‘Korlan Customs Compound’라고 표현되어 있고, 1901년 지도에는 ‘Customs’라고 표현되어 있어 이곳이 세관 기지였음을 알 수 있다.[그림 12] 따라서 돈덕전은 세관 기지 용도로 지어진 건축물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1899년 3월에 촬영된 사진에는 나타나지 않고 1904년 화재 시에는 피해를 입지 않았다는 기록이 있어 1904년 이전에 신축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돈덕전이 세관 용도로 사용되었던 기간은 길지 않았고 주로 고종과 관련된 행사에 주로 사용되었다. 가장 중요한 행사는 1907년 8월 27일에 있었던 순종 황제의 즉위식이었다. 고종의 양위로 황제에 오르게 된 순종은 돈덕전에서 즉위식을 거행하고 융희(隆熙) 연호를 선포하였다. 이후 기록을 보면 1912년 고종이 돈덕전에서 신년하례를 받고 활동사진을 관람했고, 1913년과 1915년에는 고종의 탄신일 행사를 돈덕전에서 개최하였다. 주로 고종 황제가 사용하였던 돈덕전은 1922년 신문로와 선원전 구역을 관통하는 도로가 개설된 이후 1920년대 중, 후반사이에 헐렸다.

돈덕전은 벽돌조 2층 건물로 지붕은 경사가 급한 모임 지붕으로 처리되었고 측면에 뾰족한 원추형의 탑(Turret)을 올린 것이 특징적이다.[그림 13] 경사진 지붕에는 지붕창을 설치하였다. 1층과 2층 모두 벽돌 기둥 사이에 아치를 올려 아케이드를 형성하였다. 벽돌 기둥에는 대한제국 황실의 상징인 배꽃 문양의 장식을 형성하여 시각적으로 두드러지게 하였다. 기둥 사이 난간에도 배꽃 문양의 장식으로 처리하여 구성헌과 유사한 베란다 스타일의 건축물임을 알 수 있다. 구성헌에 비해 상당히 큰 규모의 건축물로 남향하고 있었다. 돈덕전에 대한 자료도 많지 않으나 몇 장의 사진이 남아있다. 대표적인 사진 중 하나가 돈덕전 2층 베란다에 앉아 있는 고종 황제의 사진[그림 14]이다. 이 사진은 한때 아관파천시 러시아 공사관에 머무르고 있는 고종 황제를 찍은 사진으로 잘못 알려져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바찐

1900년을 전후한 시기에 경운궁에 지어졌던 서양식 건축물을 설계한 건축가는 당시 대한제국에 체류하고 있었던 러시아인 건축가 사바찐(Afanasij Ivanobich Scredin Sabatin)으로 알려져 있다. 1860년경 러시아에서 출생한 것으로 알려진 사바찐은 1883년 서울에 왔다. 사바찐은 이때부터 러일전쟁으로 러시아인들이 대한제국에서 철수할 때까지 약 20년 이상의 기간 동안 우리나라에 머물렀다. 사바찐의 건축 활동으로 알려진 것은 1885년에 준공된 러시아 공사관이 처음이었다. 사바찐이 설계한 이 건물은 당시 제정 러시아의 고전주의 양식으로 지어진 벽돌조 단층 건물로 3층 높이의 탑과 함께 정면과 측면에 설치된 아케이드가 두드러진 특징이었다.

사바찐은 1895년(고종 32년) 음력 8월 20일(양력 10월 8일) 명성황후가 시해된 을미사변(乙未事變)을 직접 목격하게 된다. 그리고 바로 이듬해 고종은 러시아 공사관으로 거처를 옮기게 되었다. 고종이 러시아와 밀접한 관계를 갖게 되면서 사바찐은 경운궁에 지어지게 되는 많은 양관 건축에 직접적으로 관여하게 된다. 앞에서 살펴보았던 것과 같은 많은 왕실 건축물 신축에 참여하였을 뿐만 아니라 1897년에 지어진 독립문, 1903년에 지어진 손탁호텔 등에도 참여하였다. 러시아 예술학자, 끄라세이 느이쉬꼬프 아 에프가 김정동 교수에게 보낸 사바찐에 대한 글을 보면 1883년 당시 중국 상하이에 있었던 사바찐은 조선 국왕으로부터 유럽식 정주지의 설계와 관청건물의 건축을 맡아 달라는 초빙을 받았다고 기록되어 있다. 당시 고종이 그리고 어떻게 사바찐을 알게 되었고 그를 초빙했는지에 대한 정확한 정황은 알기 어렵다. 다만, 우리 근대초기에 사바찐 만큼 황실과 연관된 많은 근대 건축물에 직접적으로 참여한 외국인 건축가는 없었다.

■ 석조전(石造殿)

대한제국 시기 경운궁에 지어졌던 근대 건축물 중 가장 대규모의 건축물인 석조전은 서양식 궁궐 건축물로 준명당 좌측과 구성헌 남측의 공지에 지어졌다. 좌측으로 덕수궁 담장에 인접해 있고 담장 너머로 미국영사관에 인접해 있었다. 석조전은 정남향에 가깝게 배치되어 정전인 중화전과는 다른 축을 형성하였다. 신축공사 중 구성헌과 집하문이 석조전 부지로 흡수되면서 헐렸고, 건축물 완공 후 정원 공사 과정에서 중화전 행각이 헐려나갔다. 석조전은 1900년 경 당시 한국 정부에 고용되어 있던 영국인 총세무사 브라운(Sir. John McLeavy Brown, 白卓安)이 발의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설계자 역시 영국인 하딩(Harding. G. R.)이었다. 시공은 일본의 오쿠라구미(大倉組)가 했으며, 심의석(沈宜錫), 사바찐, 일본인 오가와(小川陽吉), 영국인 데이비슨(H. W. Davidson) 등이 공사를 감독했다. 건물 내부 설계는 영국인 로벨(Lovell)이 맡았으며, 공사는 영국의 크리톨(Crittall)과 메이플(Maple)사가 맡아서 하였다. 1909년(융희 3년)에 완공되었다는 기록과 1910년 12월 이후에 완공되었다는 기록이 있어 그 완공시기가 정확하지 않으나 완공 이후에도 정원공사가 계속되어 1913년에 끝난다.

완공 후 석조전은 고종이 외국인을 접견하는 장소로 이용되었다. 1913년에는 순종이 석조전에서 종친 및 고관을 접견했다는 기록이 있고 1917년 고종 탄신일 행사가 있었다. 1918년 1월 13일에는 왕세자 귀국 축하 만찬회가 개최되었다. 1919년 고종이 승하한 이후인 일제 후반기 석조전은 주로 미술관 용도로 사용된다. 1931년 10월 1일 석조전을 미술관으로 개조하여 처음으로 일본미술품 전시회가 개최되었고, 1933년 10월에는 석조전 미술관으로 개관하였다. 1938년 서관이 준공되면서 함께 이왕가미술관이 되었다. 해방 직후에는 임시정부가 임시정무처로 사용했다는 기록이 남아있고, 1946년 3월 20일에는 석조전에서 제1차 미소공동위원회가 개최되었다. 1948년에는 UN한국임시위원단이 이곳에서 회의를 열고 활동을 시작하였다. 한국 전쟁 중에는 맥아더가 석조전에 잠시 본부를 둔 적이 있었다. 한국 전쟁 후에는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사용되다가 1973년부터는 국립현대미술관으로 사용되었고 1992년부터 2004년까지 궁중유물전시관으로 사용되었다. 2004년 2월 4일 등록문화재 제80호로 등록되었다가 다시 등록이 말소되어 사적 124호로 덕수궁에 포함되었다.

석조전은 1개 층 높이의 기단부를 포함하면 지상 3층 규모의 석조 건축물로 우리나라에 지어진 근대 건축물 중 서양고전주의 건축 양식이 가장 온전히 구현된 건축물이다.[그림 15] 기단부는 석재를 거칠게 마감(Rustication)하였고 정면 중앙에 높은 계단과 박공면(Pediment)이 돌출된 열주가 있는 현관(Portico)을 두었다. 현관에는 이오니아식 원기둥을 사용하였고 좌우측에는 이오니아식 사각기둥을 사용하여 위계를 두었다.[그림 16] 정면 중앙의 박공면에는 배꽃 문양을 새겨 황실 건축물임을 나타내고 있다. 정면 좌우측과 건물의 좌우측면에는 베란다를 두었다. 이오니아식 주두와 코니스의 덴틸 장식 등이 섬세한 편이다. 옥상 난간에는 꽃병 모양을 돌로 조각하여 올렸다. 건물의 좌우측에도 별도의 출입구를 두었고 정면과 동일하게 박공면을 돌출시켜 구성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단부에 해당하는 1층 부분은 시중인들의 거실로 구성되어 있고 2층은 황제의 접견실과 홀로 구성되었으며 3층은 황제, 황후의 침실 및 거실, 욕실, 담화실 등으로 구성되었고 로코코 풍으로 장식되었다. 전형적인 유럽 상류층 주거 건축의 구성을 나타내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이후 미술관으로 개조되면서 2층 공간은 3층까지 개방된 중앙 홀을 중심으로 가로 방향의 복도를 형성하여 전면 좌우에 전시실을 두었고 복도 건너편 건물의 뒤쪽으로 실들을 배치하였다. 3층으로 연결되는 계단은 복도의 양쪽 좌우에 두었다. 3층 역시 2층 홀의 상부 개방공간을 제외하고 복도를 두어 건물의 앞쪽과 뒤쪽이 구분되는 공간구성을 나타내고 있다. 석조전 앞의 정원은 건물과 동일하게 서양식 정원 설계의 개념에 따라 조성되었다. 전체적으로 유럽 신고전주의 건축 양식과 동남아의 유럽 식민지에서 형성된 베란다 양식이 결합된 형식의 건축물이다.

  ■ 이왕가미술관 및 기타 근대 건축물

현재 덕수궁미술관으로 사용되면서 석조전 서관으로 불리는 이 건물은 이왕가미술관으로 1938년 완공된 건물이다.[그림 17] 1936년 이왕직에서 석조전에 잇대어 건물을 짓고 창경궁 박물관의 소장품을 옮겨오기로 결정하면서 시작된 이 건물은 일제강점기 한국에서 많은 건축물을 설계하였던 일본인 건축가 나까무라 요시헤이(中村與資平)가 설계하였다. 1938년 6월 석조전과 합하여 이왕가미술관으로 개관하였고, 그해 9월 건물 앞쪽으로 분수대가 만들어졌다. 덕수궁 담장을 등지고 석조전 앞 정원을 향해 동향하여 지어졌다. 1986년까지 석조전과 함께 국립현대미술관 등으로 사용되다가 이후 문화재관리국, 한국문화예술진흥원, 국립국어연구원 등으로 사용되었고 1998년 12월 1일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덕수궁미술관으로 개관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2004년 2월 4일 등록문화재 제81호로 등록되었다가 사적 124호인 덕수궁에 포함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석조전과 유사하게 1층의 기단부는 석재를 거칠게 마감하여 처리하였고 높은 계단을 두어 주출입구를 만들고 6개의 코린트 오더 원기둥을 배열하였다.[그림 18] 기단부와 기단 윗부분 모두 동일한 크기의 수직 창을 동일한 위치에 반복시켜 매우 단순한 입면 구성을 나타내고 있다. 건축물의 상단부에는 수평의 돌림띠를 두었다. 1층은 사무실 및 관리실로 사용되고 있다. 2층은 중앙에 홀을 두고 좌우로 관람실을 배치하였다. 홀 양측으로 3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실을 배치하였고 배면 쪽에 귀빈실과 계단실을 두었다. 우측 단부에는 계단실과 함께 3층에서 석조전과 연결되고, 좌측 단부에는 2층과 3층 모두 휴게실을 설치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과 같은 건축물 이외에도 경운궁에는 더 많은 근대 건축물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경운궁의 정문이었던 대안문(大安門) 우측에는 군사용 건물인 원수부(元帥府)가 있었다.[그림 19] 벽돌조 2층의 박공지붕 건물로 1904년 경운궁 지도에는 ‘Board of Generals’라고 표현되어 있다. 건축물의 용도에 걸맞게 단순하고 간결하게 처리하였다. 이 건물은 도로 확장과정에서 헐린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1919년 고종황제 장례식 당시의 모습을 찍은 사진[그림 20]을 보면 대한문(大漢門)과 포덕문(布德門) 뒤쪽으로 서양식 건축물로 판단되는 건축물이 상당수 나타나는 것을 어렴풋이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이들 건축물에 대한 명확한 자료가 없어 덕수궁 내에 어떤 근대 건축물들이 있었는지 전모를 확인할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04/15 09:57 2010/04/15 09:57
Posted
Filed under 건축의 언저리에서(짧은글 모음)
* 2009년 11월에 발간된 '궁궐의 논물, 백년의 침묵'에 실린 원고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현 언덕 위에 하늘을 찌를 듯이 솟아 오른 명동성당[그림 1]의 첨탑과 정동 언덕 위에 세워진 러시아 공사관[그림 2]의 위용을 보여주는 옛 사진들에서 우리는 근대 초기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세워진 서양식 건축물이 우리 민족에게 어떤 느낌으로 다가왔을지 조금은 상상해 볼 수 있게 된다. 낮게 깔린 기와집과 초가집이 어우러진 전통적 도시 경관에 극적으로 대비되면서 이 낯선 건축물들이 연출하는 새로운 경관은 당시 우리 민족에게 서양의 힘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매우 충격적인 광경으로 각인되었을 것이다. 외세의 불가항력적인 힘에 스러져가던 국가의 위태로운 정치적 상황과 맞물려 그 충격은 더욱 컷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축물은 그 건축물이 갖고 있는 본래의 용도와 기능에 따른 가치 뿐만 아니라 그 건축물이 지어지고 사용되는 동안의 사회적, 정치적, 역사적 맥락에 따라 여러 가지 부가적인 가치를 갖게 된다. 특히 궁궐에 들어선 근대 건축물은 개별적인 건축물 자체가 갖는 건축적 가치 뿐만 아니라 그 건축물이 한국의 전통사회와 전통건축을 대표하는 궁궐 건축과 대비되어 지어졌다는 그 상대적 관계에서 더 많은 부가적 의미를 갖는다고 볼 수 있다. 중화전에 대비되는 석조전이나 근정전에 대비되는 조선총독부의 모습은 명동성당이나 러시아 공사관 만큼의 커다란 충격으로 우리 민족에게 다가왔을 것이다. 그리고 석조전이나 조선총독부 건물과 같은 예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처럼 궁궐에 들어섰던 근대 건축물들은 그 쓰임새와 양식은 물론 그 성격과 의미에서도 많은 차이를 나타내고 있었다.

경복궁을 비롯하여 창덕궁, 창경궁, 경운궁, 경희궁 등의 대표적 궁궐들은 근대의 격변기를 거치는 동안 그 원래의 기능을 상실하면서 변형되고 훼손되어 왔다. 그리고 그 빈자리에 근대 건축물들이 하나, 둘 들어섰다. 조선왕조의 정궁이었던 경복궁에는 일제 식민지 지배 권력의 상징이었던 조선총독부 청사가 들어섰고 각종 박람회와 함께 조선총독부의 통치를 기념하는 미술관과 박물관이 지어졌다. 창경궁에는 동물원과 식물원이 만들어지면서 각종 동물의 우리와 식물 온실, 장서각 등의 건물이 들어섰다. 물론 일제에 의해 지어진 경복궁과 창경궁의 근대 건축물과는 다른 성격의 근대 건축물도 있었다. 고종황제가 대한제국의 정궁으로 조성한 경운궁에 세워졌던 중명전과 정관헌, 돈덕전, 석조전 같은 건축물이 그러한 예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궁궐에 근대 건축물을 채워 넣는 일이 일제강점기만으로 끝나지는 않았다. 한편으로는 일제가 세운 근대 건축물을 철거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새로운 건축물들을 채워갔던 것이다. 경복궁에는 70년대에 현재의 국립민속박물관이 들어섰고, 10여년 전에는 현재의 국립고궁박물관이 신축되었다. 경희궁에는 서울역사박물관이 문을 열었다. 새로운 건축물들이 신축되던 당시에는 그 상황마다 나름대로의 타당한 논리가 있었고 정당한 절차를 거쳐 신축공사가 진행되었다. 물론 일제강점기에도 그 당시의 나름대로의 논리는 있었다. 앞으로 우리 궁궐의 모습은 또 다시 어떻게 변모하게 될까? 100여년의 세월이 지난 지금 궁궐에 들어선 근대 건축물을 다시 되돌아보게 된다.

2010/04/08 10:14 2010/04/08 10:14